동국대학교 대학스포츠실
 
 
 
  • 인사말인사말
  • 연혁연혁
  • 조직도조직도
  • 감독 및 코치현황감독 및 코치현황
HOME > 대학스포츠실 > 연혁
11-2.jpg


본교 대학스포츠실은 각 운동부의 효율적이고 합리적인 지원체계를 확립하기 위하여 설치 운영하고 있으며, 1970년대에 체육지도과로 출발하여 1976년 체육지도부로 변경된 후 1984년부터 학교의 부속기관인 체육실로 개편과정을 거친 후 2010년부터는 대학스포츠실로 명칭이 변경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다.
 
본교의 운동선수 활동은 명진학교(1906년) 시절부터 시작되었으나 초기에는 활발하지 못하였으며 중앙불교전문학교 시절인 1940년대부터 대외적인 활동을 펼치기 시작하였다. 당시 큰 활동을 하였던 종목은 축구와 정구를 들 수 있다.
 
해방 이듬해인 1946년에는 본교 학생회 산하에 축구부, 농구부, 야구부를 비롯한 총 21개의 운동부가 등록하였다. 그 후 6.25 한국전쟁 등 정치, 경제, 사회적 변화와 함께 어려운 고비를 겪어 가면서 우리나라 엘리트스포츠의 산실로 자리매김하며 오늘에 이르게 되었다.
 
1970년대까지도 스키, 빙상, 정구, 배구, 탁구, 럭비, 수영 종목 등 개인종목을 두고 있었으며 레슬링, 복싱, 유도 등도 우리대학의 인기종목으로 인정을 받고 있었다.
 
1980년대부터는 학원스포츠의 붐을 타고 야구, 축구, 농구 등 단체종목과 레슬링, 복싱, 빙상, 스키 등 개인종목 등 전 종목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두는 등 동국스포츠의 황금기를 구가하기도 하였다.
 
1990년대에 들어서는 개인종목은 폐지하고 야구, 축구, 농구 등 단체종목을 주요 육성종목으로 정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2000년대 들어와서는 각 부별 능력있는 지도자를 초빙하고, 2003년에는 골프부를 신설하는 등 내실을 다지고 시대조류에 부응하는 방향으로 운동부를 재편하였으며 2012년 현재 서울캠퍼스에는 야구부, 축구부, 농구부, 골프부를 경주캠퍼스에는 사격부와 카누부를 설치하여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