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학교 대학스포츠실
 
 
 
  • 공지사항공지사항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프로야구] 2차 지명 결과, 동국대- 투수 최병욱 7순위 두산행(종합)
   http://isplus.liv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1243844 [394]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700

 

[프로야구] 1R 투수 8명 지명…배재환 1순위 NC행(종합)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르네상스호텔 3층 대회연장에서 한국 야구 위원회(KBO) 주최로 열린 2014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에서 각 구단에 지명된 선수들이 유니폼을 입고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신생구단 KT위즈를 포함해 10개구단에 지명된 선수들은 2014년 프로무대에서 경기를 펼치게 된다.2013.8.26/뉴스1 ⓒ News1 최영호 기자


서울고등학교 투수 배재환이 2차 전체 1순위로 NC 다이노스의 유니폼을 입게됐다.


신생팀 KT위즈를 포함한 프로야구 10개 구단은 26일 서울 역삼동 르네상스호텔에서 열린 2014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회의 1라운드에서 각 1명씩의 선수를 지명했다. 10명 중 투수는 모두 8명이었다.


지역연고와 관계 없이 실시된 2차 지명 홀수 라운드는 전년도 성적의 역순(NC-한화-LG-넥센-KIA-롯데-두산-SK-삼성-KT)으로, 짝수 라운드는 전년도 성적 순(KT-삼성-SK-두산-롯데-KIA-넥센-LG-한화-NC)으로 각 구단이 1명씩 최종 10라운드까지 지명했다. 신생팀 KT는 1라운드 종료 후 5명의 선수를 특별 지명했다.


가정 먼저 지명권을 획득한 NC는 배재환을 지명했다. 이어 순번에 따라 한화 이글스는 동아대 출신의 투수 최영환을 선택했다.


LG 트윈스는 투수가 아닌 성남고 외야수 배병옥을 호명했다. 넥센 히어로즈와 KIA 타이거즈는 각각 광주진흥고 투수 하영민, 원광대 내야수 강한울을 데려갔다.


롯데 자이언츠는 건국대 투수 문동욱, 두산 베어스는 동국대 출신 투수 최병욱의 이름을 가장 먼저 불렀다. SK 와이번스는 광주 동성고 투수 박규민, 삼성 라이온즈는 덕수고 투수 안규현을 뽑았다.


우선지명을 통해 투수 심재민(개성고)와 유희운(천안북일고)을 확보한 KT는 동국대 투수 고영표 마저 뽑아 마운드를 강화했다.


KT는 1라운드 지명 후 5명의 특별지명권을 투수가 아닌 야수에 사용했다.


KT는 내야수 문상철(고려대)과 포수 안승한(동아대), 내야수 김병희(동국대), 내야수 심우준(경기고), 포수 안중열(부산고)을 차례로 특별지명했다.


한편, 지난 2006년 광주 진흥고 졸업 후 미국프로야구 LA 에인절스에 입단했다가 방출돼 독립리그를 전전했던 '풍운아' 정영일은 5라운드에서 SK에 지명돼 새로운 야구 인생을 이어나가게 됐다.


삼성의 외야수 정형식의 친 형이기도 한 정영일은 한때 고교최대어로 불렸던 만큼 SK에서 재기를 노릴 것으로 보인다.


또 임주택 한화 운영팀 매니저 아들이자 덕수고 4번 타자로 드래프트 전 주목받았던 임동휘는 2라운드에서 넥센의 부름을 받았다. 이순철 KIA 수석코치의 아들 이성곤(연세대)은 3라운드에서 두산에 지명됐다.


또 LG 내야수 문선재의 친동생 문진제(원광대)는 9라운드에서 두산의 호명을 받아 형제가 나란히 잠실구장을 홈 구장으로 해 활약하게 됐다.


이날 2014년 신인 2차 지명 대상자는 고등학교 및 대학교 졸업 예정자를 포함해 700여명이었다.


▲프로야구 2014 2차 지명회의 결과


△1라운드


1순위 : N C - 배재환(서울고-투수)
2순위 : 한화 - 최영환(동아대-투수)
3순위 : L G - 배병옥(성남고-외야수)
4순위 : 넥센 - 하영민(진흥고-투수)
5순위 : KIA - 강한울(원광대-내야수)
6순위 : 롯데 - 문동욱(건국대-투수)
7순위 : 두산 - 최병욱 (동국대-투수)
8순위 : S K - 박규민(동성고-투수)
9순위 : 삼성 - 안규현(덕수고-투수)
10순위: K T - 고영표(동국대-투수)

△K T 특별지명(11~15순위)
:문상철(고려내-내야수), 안승한(동아대-포수), 김병희(동국대-내야수), 심우준(경기고-내야수), 안중열(부산고-포수)


△2라운드

16순위 : K T - 조현명(군산상업고-투수)
17순위 : 삼성 - 박계범(순천효천고-내야수)
18순위 : S K - 유서준(성남고-내야수)
19순위 : 두산 - 전용훈(덕수고-투수)
20순위 : 롯데 - 이인복(연세대-투수)
21순위 : KIA - 박상옥(연세대-투수)
22순위 : 넥센 - 임동휘(덕수고-내야수)
23순위 : L G - 장준원(경남고-내야수)
24순위 : 한화 - 김민수(영남대-포수)
25순위: N C - 박광열(휘문고-포수)

△3라운드
 

26순위 : N C - 이지우(경북고-외야수)
27순위 : 한화 - 박준혁(제주국제대-외야수)
28순위 : L G - 양석환(동국대-내야수)
29순위 : 넥센 - 김하성(야탑고-내야수)
30순위 : KIA - 김지훈(동강대-투수)
31순위 : 롯데 - 심규범(경희대-투수)
32순위 : 두산 - 이성곤 (연세대-내야수)
33순위 : S K - 박민호(인하대-투수)
34순위 : 삼성 - 박제윤(경남대-투수)
35순위: K T - 김성윤(동의대-외야수)


△4라운드


36순위 : K T - 안상빈(세광고-투수)
37순위 : 삼성 - 배진선(원광대-투수)
38순위 : S K - 이진석(충암고-외야수)
39순위 : 두산 - 이승헌(신일고-투수)
40순위 : 롯데 - 배성근(울산공고-내야수)
41순위 : KIA - 김영광(홍익대-투수)
42순위 : 넥센 - 구자형(동의대-투수)
43순위 : L G - 류형우(제물포고-내야수)
44순위 : 한화 - 박한길(인천고-투수)
45순위: N C - 김태진(신일고-내야수)
 
△5라운드


46순위 : N C - 홍지운(경남대-내야수)
47순위 : 한화 - 조영우(제주고-투수)
48순위 : L G - 한석현(경남고-외야수)
49순위 : 넥센 - 박병훈(세한대-투수)
50순위 : KIA - 박찬호(장충고-내야수)
51순위 : 롯데 - 신원재(영남대-외야수)
52순위 : 두산 - 정기훈 (광주제일고-내야수)
53순위 : S K - 정영일(전 LA 에인절스-투수)
54순위 : 삼성 - 김재현(한양대-내야수)
55순위: K T - 양형진(세한대-투수)


△6라운드


56순위 : K T - 김민혁(배재고-내야수)
57순위 : 삼성 - 구준범(배명고-투수)
58순위 : S K - 서동민(대구고-투수)
59순위 : 두산 - 김경호(야탑고-외야수)
60순위 : 롯데 - 이창진(건국대-내야수)
61순위 : KIA - 박준태(인하대-투수)
62순위 : 넥센 - 이용하(성남고-포수)
63순위 : L G - 진재혁(선린인터넷고-투수)
64순위 : 한화 - 정광운(홍익대-투수)
65순위: N C - 이찬우(동강대-투수)


△7라운드


66순위 : N C - 정성민(경희대-포수)
67순위 : 한화 - 이창열(건국대-내야수)
68순위 : L G - 조윤성(고려대-외야수)
69순위 : 넥센 - 김광영(동아대-외야수)
70순위 : KIA - 이진경(울산공고-포수)
71순위 : 롯데 - 김태석(부산고-투수)
72순위 : 두산 - 심형석 (선린인터넷고-외야수)
73순위 : S K - 이승진(야탑고-투수)
74순위 : 삼성 - 최선호(동의대-외야수)
75순위: K T - 이영준(단국대-투수)
 
△8라운드


76순위 : K T - 이지찬(경성대-내야수)
77순위 : 삼성 - 김희석(성균관대-포수)
78순위 : S K - 나세원(덕수고-외야수)
79순위 : 두산 - 최형록(전 미네소타 트윈스-내야수)
80순위 : 롯데 - 권태양(천안북일고-투수)
81순위 : KIA - 박진두(진흥고-내야수)
82순위 : 넥센 - 송현우(경기고-내야수)
83순위 : L G - 오세민(경남고-투수)
84순위 : 한화 - 서 균(원광대-투수)
85순위: N C - 장민호(경기고-투수)


△9라운드


86순위 : N C - 구 황(동국대-외야수)
87순위 : 한화 - 정우석(경남고-내야수)
88순위 : L G - 김정택(세계사이버대-투수)
89순위 : 넥센 - 이재림(공주고-투수)
90순위 : KIA - 최원준(성균관대-내야수)
91순위 : 롯데 - 마상우(강릉영동대-내야수)
92순위 : 두산 - 문진제 (원광대-내야수)
93순위 : S K - 정선호(휘문고-외야수)
94순위 : 삼성 - 홍유상(성균관대-투수)
95순위: K T - 장현진(성균관대-포수)


△10라운드


96순위 : K T - 양효석(홍익대-외야수)
97순위 : 삼성 - 백승민(영남대-내야수)
98순위 : S K - 김성민(휘문고-투수)
99순위 : 두산 - 문지훈(광주제일고-투수)
110순위 : 롯데 - 이상준(부산고-외야수)
101순위 : KIA - 류현철(경남대-외야수)
102순위 : 넥센 - 김윤환(인천고-투수)
103순위 : L G - 박재욱(개성고-포수)
104순위 : 한화 - 노태형(천안북일고-내야수)
105순위: N C - 김학성(건국대-투수)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